“밀린 빨래할 마지막 기회” 주말 35도 무더위…월요일엔 다시 비

최고관리자1 0 1 07.01 21:01
대구 36도, 대전 35도, 서울 34도까지태풍 ‘에어리’, 4일 서귀포 도착…이후 동진



1일 대구와 경북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대구시 수성구 두산동수성못 광장에 강한 햇볕이 내리쬐고 있다. 수성못 광장의 온도 알림판은 오전 9시께 벌써 30도를 나타냈다. 연합뉴스정체전선이 북한 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이번 주말 전국에 낮 최고기온 35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일 “정체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주말인 2∼3일 장맛비가 주춤하겠다”며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거나 흐릴 것”이라고 밝혔다. 3일 오후에는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가끔 비가 내리겠다. 전국에는 폭염이 이어져 대부분 지방에서 낮 최고기온이 35도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다. 2일 낮 최고기온은 대구가 36도로 가장 높겠고, △대전, 광주, 청주, 안동 35도 △서울, 수원, 전주, 원주 34도 등으로 예상됐다. 일요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전날보다 1~2도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수원, 청주, 대전, 대구 33도 △전주, 강릉 32도 등이다. 1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경남 진주∙양산∙산청, 전남 무안∙목포∙여수, 충남 당진∙아산∙천안 등지에 폭염주의보가, 경북 안동∙상주∙고령∙구미 등에 폭염경보가 발령 중이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에 동반된 저기압의 영향으로 월요일인 4일에는 충청권과 남부지방, 5일부터 8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풍 ‘에어리’의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공한편 1일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60㎞ 부근 해상에서 태풍 ‘에어리’가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에어리는 4일 오전 9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260㎞ 부근 바다를 지나 남해안, 대한해협을 거쳐 6일 오전 9시쯤 독도 남서쪽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리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마셜어로 ‘폭풍’을 뜻한다.



네이버 뉴스
출처 URL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8/0002596982?sid=102


articleCode : a67f91040e
최고관리자1 0 1 07.01 21:01

Comments

강릉뉴스 목록

New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에 강릉출신 최종균 승진 발령
New [오늘의 날씨] 흐리고 비…서울 낮 30도
New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칩4’ 논의 참여해야 ‘안미경중’ 이후 한국 살 길 찾는다
New 올 여름 인기 피서지, 강원도 ‘싹쓸이'한 이유는?
New 강원도 최고가 13억5천에 팔린 춘천 아파트는 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