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강릉서 '친구' 권성동 만나…'대권 도전' 의지 드러내

강릉운영자 0 419 2021.06.01 13:51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종장이 지난 29일 강원 강릉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사퇴 후 현직 정치인과 만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강릉은 윤 전 총장의 외가가 있는 곳인데다 국민의힘 4선 중진인 권성동 국회의원(강릉)을 만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권성동 의원은 31일 취재진과 통화에서 "지난 주말 윤석열 전 총장이 강릉을 방문한다고 연락이 와 나를 비롯한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차도 마셨다"고 전했다.

이어 "윤 전 총장과는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옛 추억에 대해 많이 얘기했다"며 "앞으로 구체적인 정치일정이나 행보 등에 대해 특별한 이야기가 오가지는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대권도전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대선 얘기는 안했다. 하지만 서로 이심전심이고, 이미 총장 그만둘 때 정치하겠다는 의사 피력한거나 마찬가지 아니냐"며 " 대권조사에서 계속 1위를 유지하고 있고, 다 알고 있지 않냐. 근데 굳이 뭐 물어볼 필요 있나"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만 옆에서 같이 식사하던 일행과 카페 등에서 윤 전 총장을 알아본 시민들이 '대선 출마해라. 윤 총장 밖에 없다. 우리가 응원한다'고 하니 '제가 열과 성을 다해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얘기 하더라"며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 의지를 내비쳤다.

권 의원(사시 27회)은 윤 전 총장(사시 33회)보다 검찰에서는 선배지만, 어린시절을 함께 보낸 동갑내기 사이다. 권 의원의 지역구인 강릉은 윤 전 총장의 외가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사석에서 "어린시절 방학이면 외가에 놀러가 권 의원과 놀았다"며 각별한 사이임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번 만남은 윤 전 총장이 외할머니 산소를 찾아 성묘를 마친 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당시 식당과 카페에서 윤 전 총장을 알아본 시민들과 사진을 찍는 등 주민들과의 스킨십에도 적극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마무리되는 다음 달 11일 이후 윤 전 총장이 본격적인 정치 활동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출처 : 노컷뉴스
강릉운영자 0 419 2021.06.01 13:51

Comments

강릉뉴스 목록

New 첨단 교통도시 강릉, 11월부터 지능형 교통체계 가동
New 고속도로 사고 후 전복된 차량서 사라진 운전자…경찰 수사
New [오늘의 날씨] 전국 대체로 맑아…일교차 최대 15도
New [MICE] 마이스 브리프 & 이달의 주요 행사
New [부동산 INSIGHT] 아파트값 하락세 속 춘천 전세가율 82.1% '깡통전세 주의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