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재의 사람사진] 못 이룬 히말라야 꿈, 바우길 370㎞로 풀다

최고관리자1 0 39 2023.09.21 02:00
━  ‘산귀신 45년’ 이기호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기호 강릉바우길 사무국장      “산귀신이 들었어요. 산귀신이요.”    이기호 강릉바우길 사무국장이 스무 살 무렵 들은 어머니의 넋두리다.      그가 산귀신이 들었다는 얘기를 들은 건 대학 산악부에 들면서부터였다.    “대학 입학하자마자 산악부에 들었는데 나도 모르게 그냥 확 빠져버렸어요.      늘 여름과 겨울엔 빠짐없이 설악산으로 갔죠.    당시 거기서 세계의 산을 주름잡게 된 엄홍길 대장과 어울렸고요.    이리 사서 고생한 이유는 히말라야에 태극기 꽂는 꿈을 품었기 때문이죠.    엄 대장이야 수도 없이 태극기를 흔들고 꽂았지만,      저는 결국 히말라야 8000m에서 태극기를 흔들지 못했죠. 하하.”     



해 뜨는 동해를 등대고 강릉 바우길은 산과, 강과,마을과 우리의 이야기를 따라 길이 나 있다.      히말라야에 태극기 꽂는 꿈은 못 이뤘지만, 그는 여태도 산에 오른다.    강릉바우길 사무국장으로서 길을 내고, 길을 다듬고 있는 게다.    그간 그가 낸 길은 바우길 17개 구간 240㎞, 대관령 국민의 숲길 9.8㎞,    울트라 바우길 100㎞, 계곡 바우길 20.5㎞이다.    2009년부터 시작하여 만들어낸 게 자그마치 총 370.3㎞인 게다.      개중 어느 길이  당신의 마음으로 난 길이냐는 우문을 그에게 던졌다.    "열 손가락 깨물어서 어디 안 아픈 손가락이 있습니까.    한 구간마다 대충 70번은 걸은 듯합니다.      그런데도 매번 걸을 때마다 새로운 길을 걸은 듯합니다.”     



이기호 사무국장은 지금 걷고 있는 바우길 17구간 안반데기 운유길을 '길과 배추와 사람의 이야기가 어우러진 한 편의 영화'와 다름없다고 했다.          한 코스당 대략 70번을 걸은 그의 길 철학은 남다르다.    “길도 영화와 같습니다. 이 모퉁이 돌면 무엇이 있을까.      이 길 끝엔 어떤 이야기기 있을까 하는 기대를 줘야 하기에 그렇습니다.    그러니 늘 새 이야기를 찾아내 그 이야기를 잇고 이은 게 바우길입니다.”     



사람이 거의 다니지 않아 명맥만 남았던 대관령 옛길, 이기호 사무국장은 바우길로 이어지게 했다. 이 길이 바로 신사임당이 어린 율곡의 손을 잡고 친정어머니를 그리며 걸어온 길이다. 이렇듯 길은 이야기로 이어진다.          길이 그대로이지 않고 진화하는 이유였다.    동해를 등에 대고 강원도 전체를 향하여 부채 방향으로 나아가는 바우길,    이 길을 만들어내고, 다듬어가니 그를 두고 ‘바우길 개척자’라 하는 게다.      최근 그가 길 이야기 『바우길부터 걸어서 지구를 진동시켜라』 를 냈다.    산 귀신이 든 스무 살 무렵부터 치면 45년,    히말라야에 태극기는 못 꽂았지만, 바우길에서 지구를 흔들고 있는 게다.



네이버 뉴스
출처 URL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309420?sid=110


articleCode : 4cf415867c
최고관리자1 0 39 2023.09.21 02:00

Comments

강릉뉴스 목록

강릉시의회, 신년 참배로 2024년 의정활동 시작
강릉시, 희망찬 제일강릉시대 위해 2024년 시무식 개최
강릉시립미술관, 기획전시 소장품전 ‘컬렉션23’ 재개최
강릉 바다 때린 쓰나미…日 지진 발생 2시간만에 높이 85cm로 왔다
[오늘의 날씨] 한글날 '흐림'…오후부터 전국 곳곳 비 소식